회사소개 생활용품 미용용품 유아용품 세트상품 특판/주문제작 게시판&문의사항
게시판&문의사항
Customer Center
031.429.1253
상담시간 am 09 : 00 ~ pm 06:00
주말 및 공휴일 휴무
 
작성일 : 20-03-26 17:01
공항 검역소장 "유증상자 엄청나게 입국"…정총리 "대책 세워야"
 글쓴이 : 이헤영
조회 : 2  

"유럽발 비행편 입국자 300명중 99명 유증상 신고…오늘부터 미국 등 입국자 포함시 예측불허"

17일에만 입국자 20%가 유증상자…"격리시설 부족, 경증환자 감당 안돼"

정총리 "적용대상 확대에 관리가능 수준 넘을 수도…적시에 필요한 조치"

인천공항 찾아 특별입국절차 상황 점검…"검역에 한치의 틈새 없도록"

정세균 총리, '특별입국절차' 현장 방문(영종도=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유입을 막기 위해 19일부터 모든 입국자에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하는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의 특별입국절차 강화 현장을 방문해 특별입국 심사장을 둘러보고 있다. 2020.3.19  kimsdoo @ 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검역 상황을 점검하고 방역당국에 빈틈없는 검역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정 총리의 인천공항 방문은 정부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양상에 따라 이날부터 특별입국절차 적용 대상을 모든 입국자로 확대한 만큼 공항의 검역 준비 상황을 직접 점검하기 위한 것이다.

정 총리는 공항 검역소에서 특별입국절차에 따라 입국자들이 발열검사를 받는 과정과 선별 진료소를 살펴보고 공항 관계자들로부터 검역 상황을 보고 받았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지금까지는 특별입국절차가 잘 작동했다고 보이는데 적용 대상이 중국에서 유럽으로, 전세계 대상으로 큰 폭으로 확대돼 관리 가능한 수준을 넘어설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역소와 질병관리본부간 적극적인 소통과 협의를 통해 시설확보와 인력충원 등 적시에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별입국절차' 현장 방문한 정세균 총리(영종도=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유입을 막기 위해 19일부터 모든 입국자에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하는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의 특별입국절차 강화 현장을 방문해 현황을 보고 받고 있다. 2020.3.19  kimsdoo @ yna.co.kr

정 총리는 "해외의 코로나19 관련 상황이 굉장히 좋지 않아 이 영향을 차단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그간 쌓인 현장의 피로감이 높겠지만, 검역에 한치의 틈새도 발생하지 않도록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된다"고 주문했다.

이 자리에서 김상희 인천공항 검역소장은 입국자와 유증상자 증가로 검사 대상이 급증한 반면 검역소 내 격리시설과 인력 등은 부족하다고 보고했다.

김 소장은 "유럽·미국에서 확진자가 워낙 많이 나와 '엑소더스' 상황으로, 엄청나게 (많이) 한국으로 다시 들어오고 있다"며 "엊그제만해도 유럽발 (한 비행편) 입국자 300명 중 99명이 유증상자라고 신고했고, 오늘부터 미국 등 모든 나라 입국자 포함시 유증상자가 어느정도 일지 예측하기 힘들다"고 전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특별입국절차 전세계 확대 조치 이전인 지난 17일 하루에만 특별입국절차를 통한 입국자 1천989명 중 19.3%인 367명이 유증상자였다. 이때는 이탈리아와 프랑스, 중국, 일본, 이란 등 9개국에 대해서만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했던 시기다.

김 소장은 유증상자가 이처럼 많이 나타나는 것에 대해 "증상이 있다고 신고하는 신고 민감도가 굉장히 많이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김 소장은 "검역소 내 음압격리실이 50실인데, 확진자가 사용한 방의 경우 다음날 쓰지 못해 실제 가용한 음압격리실은 35∼40실이어서 경증환자는 감당이 안된다"고도 말했다.

이어 "유증상자가 워낙 많아 시설을 많이 확보해도 다 수용하기 힘들다"며 "심한 경우 공항에서 시설 입소까지 12시간 기다리기도해 불만이 상당했다. 자차로 귀가가 가능하면 부득이하게 검체 채취 후 자가격리하라고 교육 후 집에 보낸다"고 전했다.

이에 정 총리는 "우리의 능력을 뛰어넘어 유증상자나 관리가 필요한 특별한 입국자들이 많아질 경우에 대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세계 승객 모두에 이런 절차를 취해야하는데다 처음에는 유증상자가 많지 않았지만 지금은 급증한 상태"라며 "거기에 맞는 시스템과 인력을 갖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세균 총리, '특별입국절차' 현장 점검(영종도=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유입을 막기 위해 19일부터 모든 입국자에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하는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의 특별입국절차 강화 현장을 방문해 특별입국 심사장을 둘러보고 있다. 2020.3.19  kimsdoo @ yna.co.kr

이어 "현재 공항 검역소 상황을 질병관리본부에 자세히 통보해 그쪽에서 적시에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하라"며 "그래야 선제적인 조치가 가능하니 소통을 잘 해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공항 검역 업무를 지원 중인 군 병력에도 감사의 뜻을 표했다.

정 총리는 의료인력 30명 등 군 인력 350여명의 검역을 지원 중이라는 관계자의 언급에 "큰 힘이 되겠다. 병사들이 없으면 이게(특별입국절차) 작동하지 않겠다"며, "건강을 잘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이게 뭔 소리여? 다른 나라는 다 입국금지하고 국경폐쇄하고 난린데,

우리나라는 그냥 다 받아준다고?


 
   
 

TORANLIVING[토란리빙] / 대표 : 이우정 / 주소 :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전파로 44번길 37 승지빌딩 5층 (구주소 안양동 197-16)
대표 전화번호 : 031-429-1253 / 팩스 : 031-429-1273 / 사업자 등록번호 : 138-11-93585 / 이메일 : toranliving@naver.com
copyrightⓒ2015 TORANLIVING all rights reserved.